5월의 언덕에서서

관리자 | 2016.08.11 18:44 | 조회 630

 봄인가 싶더니 어느새 여름이 된  듯하다. 거리에서 종종 반 팔 옷차림을 한 사람들을 보니 더욱더 그런 느낌이 든다. 그렇지만 달력은 엄연히 5월을 가리키고 있다.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심해  적응하기도 벅찬데  여기저기서 자연재해로 수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어 가슴을 아프게 한다. 가까운 이웃 일본은 지진으로 많은 사람이 다치고, 죽고, 가옥이 붕괴 되는 일을 겪었다. 늘 지진의 공포에 시달리며 살아야 하는 이웃나라 사람들을 보면서 문득 드는 생각이 그런 곳에 살 수 있을까? 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텔레비전에 비추인 그들의 의연함을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을 갖게된다. 그러나 곰곰히 생각해보면 그들은 두려움을 잊고 살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비유 하기에는 지나친듯 하지만  잦은 지진으로 인해 지진이 그들의 일상이 되어 사소한 지진에는 반응하지  않은 것 일 뿐이며, 단지 이 번에는 큰 지진이 온 것이라고 느끼는 것 같아 보인다.

 사람도 죄를 짓으면 처음에는 두렵고 양심에 걸리지만 죄를  계속 짓게 되면 자신이 죄를 짓고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아간다. 

 그렇다. 사람은 늘 자신의 일들을 잊고 살아간다, 아니 잊으려고 한다. 그렇기에  자신이 하는 일이 도덕적, 윤리적으로 바르지 않아도 매일 그 일을 반복하게 되고 결국에는 자신도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 만성이 된 무뎌진  마음과 잊혀지기를 바라는 죄성은 늘 생활  속에서 우리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우리를 사로잡고 있다.

 신록이 한창인 5월, 잊혀졌던 모든 일들을 되짚어 보면서  끝 없는 인간의 죄성은 예수그리스도의 은혜가 아니면 극복할 수 없다는 것을 새삼느끼게 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8개(1/3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그리스도의교회 알기 -복음주의적교회 그리스도의 교회 관리자 2298 2012.08.25 13:38
공지 진실함으로 -nathanael 관리자 1712 2012.07.21 20:02
56 하나님을 어떤 방식으로 찬양할까? 관리자 459 2021.04.21 03:21
55 초심 관리자 478 2020.07.27 12:14
54 감사합니다 관리자 477 2020.06.22 20:35
53 기억 그리고 사과와 용서? 관리자 566 2019.09.23 15:42
52 가슴 아프게 하는 일들 관리자 556 2019.06.29 17:10
51 미세먼지 관리자 389 2019.06.29 17:08
50 진실한 한해가 되기를 관리자 345 2019.06.29 17:07
49 인간의 가치 관리자 442 2018.12.17 17:21
48 5월의 아침 관리자 394 2018.06.04 10:58
47 봄바람 관리자 436 2018.04.02 18:15
46 새해 첫 날 관리자 404 2018.01.19 16:29
45 답답함 관리자 508 2017.09.17 13:47
44 가을의 문턱에서서 관리자 489 2017.09.17 13:30
43 이런저런 생각 관리자 365 2017.09.17 13:28
42 푸르름이 짙어가는 5월에 관리자 503 2017.05.15 12:11
41 꽃들도 구름도 바람도 관리자 1311 2017.03.17 19:43
40 미전도종족? 관리자 469 2017.01.04 02:22
39 가을은 푸르기만하다 관리자 478 2017.01.03 19:54
38 바람이불면 관리자 655 2016.09.06 16:43
>> 5월의 언덕에서서 관리자 631 2016.08.11 18:44
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아이디/비번 기억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