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름이 짙어가는 5월에

관리자 | 2017.05.15 12:11 | 조회 589
5월 치고는 무더운 날의 계속이다. 아마도 지구 환경변화로 인한 결과가 아닐까 생각한다. 이런 때에 우리를 더 덥게 만드는 것이 있다.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염원이, 보통 사람들에게서 부터 일기 시작한 소망의 열망이, 더욱 덥게 했을 것이라고 본다.  왜냐하면,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보편적인 생각, 현실에서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상식이 통하는 그런 사회에서 살아가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그러한 열기를 식힐 방법은 있을까? 정치인이 아니어도 사회학자가 아니어도 생각해봄 직하다. 
 많은 사람이 이편 저편을 가르며 뜻을 함께하며 외치기도 하고, 자신의 의견을 나타내기 위해 행동을 한다. 그렇다고 개인의 주장이든지 다수의 주장이든 간에 받아들여져 개선되면 좋으련만, 그렇지 못한 것이 현실 사회이다. 그래서 그 열기는 당분간  계속 될 것같다.
 이러한 때에 기독교계가 이 사회의 갈등 조정자로서 역할을 더 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무리일까?  그 바램은 종교의 본연의 길을 저버리고 그 길로 매진하는 것을 뜻하지 않는다. 다만 종교도 사회의 일원으로서 그 책임을 나누자는 의미이다. 기독교가 사람들로부터 존경을 받기 위해서는 아픔과 갈등 속에서 신음하는 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져주길 바라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눈먼 자, 다리 저는 자, 듣지 못하는 자 등을 치유해 주셨다. 그리고 현실에서 신음하는 민중의 아픔을 어루만져 주셨다. 그렇듯 기독교계가 예수님의 제자로서 현실 속에서 대중을 위해 갈등 조정자로서 상식이 통하게끔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주면 안될까?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5월의 나무는 더욱 푸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8개(1/3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그리스도의교회 알기 -복음주의적교회 그리스도의 교회 관리자 2474 2012.08.25 13:38
공지 진실함으로 -nathanael 관리자 1824 2012.07.21 20:02
56 하나님을 어떤 방식으로 찬양할까? 관리자 615 2021.04.21 03:21
55 초심 관리자 588 2020.07.27 12:14
54 감사합니다 관리자 607 2020.06.22 20:35
53 기억 그리고 사과와 용서? 관리자 695 2019.09.23 15:42
52 가슴 아프게 하는 일들 관리자 691 2019.06.29 17:10
51 미세먼지 관리자 480 2019.06.29 17:08
50 진실한 한해가 되기를 관리자 418 2019.06.29 17:07
49 인간의 가치 관리자 549 2018.12.17 17:21
48 5월의 아침 관리자 476 2018.06.04 10:58
47 봄바람 관리자 516 2018.04.02 18:15
46 새해 첫 날 관리자 461 2018.01.19 16:29
45 답답함 관리자 593 2017.09.17 13:47
44 가을의 문턱에서서 관리자 569 2017.09.17 13:30
43 이런저런 생각 관리자 425 2017.09.17 13:28
>> 푸르름이 짙어가는 5월에 관리자 590 2017.05.15 12:11
41 꽃들도 구름도 바람도 관리자 1395 2017.03.17 19:43
40 미전도종족? 관리자 555 2017.01.04 02:22
39 가을은 푸르기만하다 관리자 551 2017.01.03 19:54
38 바람이불면 관리자 706 2016.09.06 16:43
37 5월의 언덕에서서 관리자 731 2016.08.11 18:44
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아이디/비번 기억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