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날

관리자 | 2018.01.19 16:29 | 조회 403



이른 아침 동쪽에서 해가 떠올랐습니다. 

어제도 그제도 같은 해였지만 

오늘 뜨는 해는 새롭습니다. 

무술년(戊戌年) 첫날 첫 해이기 때문입니다. 

수줍은 아이의 붉은 볼처럼 

얼굴을 내밀더니 

잠깐 고개를 돌린 사이 

어느덧 청년의 심장 소리처럼 

강렬하게 비춥니다. 

늘 그자리에서 사람들에게 

늘 그자리에서 온 땅의 살아있는 것들에게 

빛과 따뜻함을 전해주는 해. 

그 옛날 부터 우리를 비추어왔습니다. 

우리는 붉은 둥근 해만을 봅니다. 

그러나 깊게 생각을 하다보면 

해를 만드신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를 만납니다. 

만물을 풍요롭게 하기위해 지으신 해. 

떠오른 해에는 하나님의 뜨거운 사랑이 담겨있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담은 해는 앞으로 영원히 비출 것입니다. 

무술년 한해도 해를 보며 하나님의 사랑을 품어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8개(1/3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그리스도의교회 알기 -복음주의적교회 그리스도의 교회 관리자 2298 2012.08.25 13:38
공지 진실함으로 -nathanael 관리자 1712 2012.07.21 20:02
56 하나님을 어떤 방식으로 찬양할까? 관리자 459 2021.04.21 03:21
55 초심 관리자 478 2020.07.27 12:14
54 감사합니다 관리자 477 2020.06.22 20:35
53 기억 그리고 사과와 용서? 관리자 566 2019.09.23 15:42
52 가슴 아프게 하는 일들 관리자 556 2019.06.29 17:10
51 미세먼지 관리자 389 2019.06.29 17:08
50 진실한 한해가 되기를 관리자 345 2019.06.29 17:07
49 인간의 가치 관리자 442 2018.12.17 17:21
48 5월의 아침 관리자 394 2018.06.04 10:58
47 봄바람 관리자 436 2018.04.02 18:15
>> 새해 첫 날 관리자 404 2018.01.19 16:29
45 답답함 관리자 508 2017.09.17 13:47
44 가을의 문턱에서서 관리자 489 2017.09.17 13:30
43 이런저런 생각 관리자 365 2017.09.17 13:28
42 푸르름이 짙어가는 5월에 관리자 503 2017.05.15 12:11
41 꽃들도 구름도 바람도 관리자 1311 2017.03.17 19:43
40 미전도종족? 관리자 469 2017.01.04 02:22
39 가을은 푸르기만하다 관리자 478 2017.01.03 19:54
38 바람이불면 관리자 655 2016.09.06 16:43
37 5월의 언덕에서서 관리자 630 2016.08.11 18:44
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아이디/비번 기억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