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한 한해가 되기를

관리자 | 2019.06.29 17:07 | 조회 344

 

10여 년 전인가 한 여자 가수가 무표정으로 텔레비전에 나와 노래를 하는 

것을 보았다. 여느 젊은 여자 가수와는 달리 중년의 배우 출신의 가수였 

다. 가사의 내용이 정말 웃기기도 하지만 사람의 마음을 찌르는 그러한 사 

회 풍자적인 것이었다. 아직도 내 입가에서 흥얼거림이 남아 있다. 

“여기도 짜가 저기도 짜가 짜가가 판친다. 잘난 사람, 잘 난대로 살고 못 

난 사람 못 난대로 산다.” 

요즈음 뉴스나 SNS를 접하다 보면 이 노랫말이 이 시대의 아픔을 예견 

한 것 같다. 왜냐하면 우리가 그 가짜의 터널 속에서 갈 길을 잃고 있는 것 

이 아닐까 하는 생각에서다. 수많은 곳에서 다양한 종류의 검증되지 않는 

소식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런 수많은 정보들이 나뿐만 아니라 대다 

수 사람이 공격적(?) 메일로, SNS로 끊임없이 들어오기에 미처 읽지도 못 

하고 삭제 하는 경우도 빈번하다. 그런데다가 들어온 소식들이 사실과 다 

른 이야기들이 많기에 우리의 정신을 혼돈케 한다. 

누가 썼는지도 모르는 가짜 글이 정쟁(廷爭) 거리가 되고 가짜 글 속의 

대상이 된 사람을 회생 불가능 상태로 몰아넣기도 하는 실정이니, 무엇이 

진짜고 무엇이 가짜인지를 혼동하는 사회적인 세태다. 나에게 “모두가 짜 

가”라고 무표정으로 부르는 노래가 떠오른 것이 당연하기도 하다. 가짜가 

더 진짜처럼 믿어지는 세상에서도 진실과 정의는 반드시 밝혀진다는 굳은 

신념과 통찰력이 필요한 시간이다. 올 한해는 가짜보다 진짜가, 진실함이 

더 많은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8개(1/3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그리스도의교회 알기 -복음주의적교회 그리스도의 교회 관리자 2298 2012.08.25 13:38
공지 진실함으로 -nathanael 관리자 1712 2012.07.21 20:02
56 하나님을 어떤 방식으로 찬양할까? 관리자 459 2021.04.21 03:21
55 초심 관리자 477 2020.07.27 12:14
54 감사합니다 관리자 477 2020.06.22 20:35
53 기억 그리고 사과와 용서? 관리자 566 2019.09.23 15:42
52 가슴 아프게 하는 일들 관리자 556 2019.06.29 17:10
51 미세먼지 관리자 389 2019.06.29 17:08
>> 진실한 한해가 되기를 관리자 345 2019.06.29 17:07
49 인간의 가치 관리자 442 2018.12.17 17:21
48 5월의 아침 관리자 394 2018.06.04 10:58
47 봄바람 관리자 436 2018.04.02 18:15
46 새해 첫 날 관리자 403 2018.01.19 16:29
45 답답함 관리자 508 2017.09.17 13:47
44 가을의 문턱에서서 관리자 489 2017.09.17 13:30
43 이런저런 생각 관리자 365 2017.09.17 13:28
42 푸르름이 짙어가는 5월에 관리자 503 2017.05.15 12:11
41 꽃들도 구름도 바람도 관리자 1311 2017.03.17 19:43
40 미전도종족? 관리자 469 2017.01.04 02:22
39 가을은 푸르기만하다 관리자 478 2017.01.03 19:54
38 바람이불면 관리자 655 2016.09.06 16:43
37 5월의 언덕에서서 관리자 630 2016.08.11 18:44
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아이디/비번 기억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