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아프게 하는 일들

관리자 | 2019.06.29 17:10 | 조회 225

 

몇 년 전부터 우리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들이 계속 언론매체를 통 

해 나온다. 교회 안에서 목회자의 부정한 행위, 파벌 싸움, 상속 문제 

등 이다. 

어릴적 목회자를 바라보면 근접할 수 없는 성직자. 말 한마디와 행동 

하나하나가 어린 마음에 존경의 대상이 되었다. 그리고 교회는 하나님 

이 계신 성스럽고 누구나 품어주는 곳으로 유년기부터 청소년까지 그 

런 생각을 품고 걸어왔다. 30대에 병이 들어 위안을 받고 힘이 되었던 

교회, 교회는 나에게 삶의 방향을 바꾸게 했고 현재는 목회자의 길을 

걷고 있다. 

내가 현시점에서 바라본 교회는 유아기와 청소년 때 보고 생각해왔던 

것과는 너무나 달라져 있다. 물론 나부터도 보이지 않는 잘못이 있을 

수 있지만 요즈음 언론 매체를 통해 나온 교회에서 벌어진 일들을 보면 

정말 이건 아니다 싶다. 

교회가 본질을 잃고 물 위를 둥둥 떠다니는 것 같다. 항해사가 잘못된 

방향으로 배를 틀면 배 안에 있는 누구도 배가 진행 하는 방향에서 벗 

어나지 못한다. 지금 한국 교회가 그런 배와 같이 느껴진다. 

교회는 예수님의 피 값으로 산 믿음의 산실인 공동체이지 목회자 한사 

람의 조직, 어떤 그룹의 조직이 아니다. 한국의 모든 교회가 그렇다고 

하는 말은 아니다. 언론에 언급된 교회들이 교회를 대표 하는 것은 아 

니다. 교회는 사랑과 기쁨과 화평과 인내와 친절과 선함과 신실함과 온 

유함과 절제가 있어야 한다. 방향을 잃은 교회는 진리를 수호하기 위한 

교회와 대다수 신실한 그리스도인의 마음에 더 이상 아픔을 주지 않기 

를 바란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8개(1/3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그리스도의교회 알기 -복음주의적교회 그리스도의 교회 관리자 1989 2012.08.25 13:38
공지 진실함으로 -nathanael 관리자 1455 2012.07.21 20:02
56 하나님을 어떤 방식으로 찬양할까? 관리자 100 2021.04.21 03:21
55 초심 관리자 187 2020.07.27 12:14
54 감사합니다 관리자 146 2020.06.22 20:35
53 기억 그리고 사과와 용서? 관리자 245 2019.09.23 15:42
>> 가슴 아프게 하는 일들 관리자 226 2019.06.29 17:10
51 미세먼지 관리자 198 2019.06.29 17:08
50 진실한 한해가 되기를 관리자 168 2019.06.29 17:07
49 인간의 가치 관리자 251 2018.12.17 17:21
48 5월의 아침 관리자 232 2018.06.04 10:58
47 봄바람 관리자 248 2018.04.02 18:15
46 새해 첫 날 관리자 236 2018.01.19 16:29
45 답답함 관리자 326 2017.09.17 13:47
44 가을의 문턱에서서 관리자 270 2017.09.17 13:30
43 이런저런 생각 관리자 221 2017.09.17 13:28
42 푸르름이 짙어가는 5월에 관리자 301 2017.05.15 12:11
41 꽃들도 구름도 바람도 관리자 1112 2017.03.17 19:43
40 미전도종족? 관리자 294 2017.01.04 02:22
39 가을은 푸르기만하다 관리자 301 2017.01.03 19:54
38 바람이불면 관리자 504 2016.09.06 16:43
37 5월의 언덕에서서 관리자 444 2016.08.11 18:44
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아이디/비번 기억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