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그리고 사과와 용서?

관리자 | 2019.09.23 15:42 | 조회 245


여름 내내 울어대던 매미 소리가 갑자기 들리지 않는다. ‘덥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는데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쌀쌀하다. 어김없이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실감한다.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시간의 흐름. 그래도 지난 봄과 여름의 일, 즐거웠던 일과 어려웠던 시간들을 떠올리며 다가선 ‘가을에는’이란 기대를 갖는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고 하지만 정말 그런 것인가? 아니면 지난일 들을 잊기 위한 인간의 몸부림의 말은 아닐까? 왜 기뻤던 일은 언제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자세하게 떠올리는데 말이다. 망각의 동물이란 말도 틀린 것이 아닌가?
 불과 수십 년 전 일본의 한반도 강제 점령과 수탈 등 아픈 역사를 가진 우리는 가해국인 일본이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역사 왜곡을 넘어 또 다시 우리에게  갑작스럽게 정신적 경제적 도발을 했다. 분노를 금치 못한다. 그리스도인으로서 가해자가 사과 할 줄 모르는데 용서를 해야 하느냐는 기로에서 고민해 본다.  
 ‘우리가 뭘 바라는 게 아니다. 과거에 잘못을  진정으로  사과를 하면  용서를 해줄 수 있다.’는 위안부 할머니의 외침이 내 가슴에 큰 울림이 된다.
‘사과와 용서’ 어느 것이 먼저 일까 ?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 가지를 보면서 자문해 본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8개(1/3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그리스도의교회 알기 -복음주의적교회 그리스도의 교회 관리자 1989 2012.08.25 13:38
공지 진실함으로 -nathanael 관리자 1455 2012.07.21 20:02
56 하나님을 어떤 방식으로 찬양할까? 관리자 101 2021.04.21 03:21
55 초심 관리자 188 2020.07.27 12:14
54 감사합니다 관리자 147 2020.06.22 20:35
>> 기억 그리고 사과와 용서? 관리자 246 2019.09.23 15:42
52 가슴 아프게 하는 일들 관리자 226 2019.06.29 17:10
51 미세먼지 관리자 198 2019.06.29 17:08
50 진실한 한해가 되기를 관리자 168 2019.06.29 17:07
49 인간의 가치 관리자 251 2018.12.17 17:21
48 5월의 아침 관리자 232 2018.06.04 10:58
47 봄바람 관리자 248 2018.04.02 18:15
46 새해 첫 날 관리자 236 2018.01.19 16:29
45 답답함 관리자 326 2017.09.17 13:47
44 가을의 문턱에서서 관리자 270 2017.09.17 13:30
43 이런저런 생각 관리자 221 2017.09.17 13:28
42 푸르름이 짙어가는 5월에 관리자 301 2017.05.15 12:11
41 꽃들도 구름도 바람도 관리자 1112 2017.03.17 19:43
40 미전도종족? 관리자 294 2017.01.04 02:22
39 가을은 푸르기만하다 관리자 301 2017.01.03 19:54
38 바람이불면 관리자 504 2016.09.06 16:43
37 5월의 언덕에서서 관리자 444 2016.08.11 18:44
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아이디/비번 기억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추천글